로그인 바로가기

중앙 내용으로 바로가기

한국직업전문학교

본문내용

본문

IT 트렌드/기술동향
+ Home > 커뮤니티 > IT 트렌드/기술동향

 

"빅데이터로 감염 사례 추적" 韓 코로나 대응 세계가 호평
  • 작성자
    관리자
  • 등록일
    2020-02-18 11:29:48
    조회수
    125

 

"대중에게 확진자 동선 상세공개
투명성 면에서 독보적 대응전략"
외신, 정부 대응에 잇달아 호평
일각 "개인정보 해석 주의 필요"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한국 정부의 대응방식이 외신들로부터 잇달아 호평을 받고 있다. 해외 전문가들은 한국이 환자관리에 정보기술(IT)과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하는 동시에 대중에게 신속히 공개하는 투명성 면에서 독보적 대응시스템을 갖췄다고 강조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7일까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30명으로 확인됐다. 이는 국제 감염자 숫자에서 6위 규모이며 인접한 일본(2위·412명)이나 홍콩(4위·57명)보다 비교적 낮다. 중국과 지리적으로 가장 밀접하고 교류도 많은 점을 감안하면 감염 대응력이 뛰어나다는 것이다.

■빅데이터와 IT기술 총동원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6일(현지시간) 보도에서 한국 정부가 코로나 환자의 상태를 정부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민간기업에 관련정보를 제공하는 등 적극 대응에 나서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한국에서 정부로부터 정보를 받아 코로나 환자들의 이동경로를 실시간으로 추적하는 애플리케이션이 쓰이고 있으며 보건복지부 홈페이지에 환자의 이동정보가 공개적으로 게시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한국 정부가 코로나 위험지역에서 입국한 내외국인의 휴대폰 번호를 수집하고 자가진단 앱을 설치하도록 요구해 실시간 추적시스템을 운영한다고 전했다. WSJ는 IT기술을 이용한 이런 조치들이 한국의 감염자 숫자를 통제하는 데 일조했다고 평가했다.

같은 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도 한국이 대중에 공개하는 코로나 감염자 관련정보가 이웃 국가들에 비해 독보적이라고 지적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지역 코로나19 대응팀의 아브디 마하무드 조정관은 WSJ를 통해 "빅데이터"를 사용하면 조기발견과 발병 대응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에서 오랜 기간 고문을 지낸 밴더빌트대의 윌리엄 샤프너 전염병박사는 실험실에서 연구하는 것보다 디지털 기술을 이용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감염사례를 추적하는 과정에서 21세기 기술을 사용하는 것은 공중보건에 있어 흥미로운 도움이다"라고 말했다.

■개인정보 남용 우려도 있어

환자 추적에 IT기술을 이용하는 곳은 한국만이 아니다. 코로나 사태 이전에도 감시대국으로 악명 높았던 중국은 핵심 IT기업들과 협력해 실시간 감시시스템을 만들었다. 중국 최대 포털 바이두는 코로나19 전용 페이지를 개설하고 자사의 인공지능(AI) 플랫폼을 개방해 다른 앱 개발자들과 코로나19 대응 앱 개발에 나섰다. 알리바바는 헬스케어 플랫폼인 '알리바바 헬스'를 이용해 후베이성 주민을 상대로 무료 원격진료를 했다. 선전 지역의 무인기(드론) 기업인 MMC는 상하이나 광저우 등 주요 도시에 드론 100여대를 투입, 감염지역을 순찰하고 살균제를 살포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 등 서방 언론들은 중국 정부가 평상시 반정부 인사를 색출할 때 사용하던 안면인식 기술 등 최첨단 감시기술을 활용, 코로나19 방역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WSJ는 한국은 중국 등과 달리 이렇게 수집한 정보를 대중에 공개한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한국의 이런 정책이 지난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로 인한 교훈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당시 한국 정부는 확산 초기단계에서 확진자의 동선을 신속하게 파악하지 못해 추가 감염을 부추겼다는 비난을 받았다. 이에 국회와 정부는 2015년과 2018년 사용자 동의 없이도 휴대폰 위치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감염병 예방법을 개정했다.

 

다만 WSJ는 한국의 적극적인 정보공개 전략이 서방 국가에서 적용될 경우 비록 법적인 문제를 통과하더라도 많은 논란에 휩싸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호주 퀸즈랜드대학의 린다 셀비 공중보건교수는 "우리는 아직 코로나19의 전염성 정도에 대해 많이 알지 못한다"며 동선 공개 같은 조치가 효율성이 있을지 미지수라고 설명했다. WHO의 마하무드 조정관 역시 코로나 관련 빅데이터 분석에 대해 "이 분야는 이제 초기 단계이며 이런 정보를 해석할 때는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출처:https://www.fnnews.com/news/202002171808391019

 

목록보기
수정하기
삭제하기